평강의 왕이 다스릴 때

예수님께서는 평강의 왕으로서 2천여 년 전에 베들레헴의 구유에 오셨습니다. 아인슈타인 박사는 그의 생전에 “이제 문명을 파괴할 무기들에 대한 방비책이란 없다”고 하였으며, 오펜 하이먼 박사는 “3차 세계대전이 일어나면 그 때에는 시체를 묻어줄 사람이 있으리라고 기대할 수 없다”고 했고, J. F. 케네디는 “인간은 전쟁을 종말지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전쟁이 인간을 종말지을 것이다”라고 하였습니다.
또 예수님께서는 “민족이 민족을, 나라가 나라를 대적하여 일어나겠고 곳곳에 큰 지진과 기근과 전염병이 있겠고 또 무서운 일과 하늘로부터 큰 징조들이 있으리라”(눅 21:10~11)고 말씀하셨습니다.
이와 같이 우리가 사는 세대에는 평화가 없습니다. 수많은 전쟁과 비극을 보고도 인류 사회는 조금도 반성하지 않고 끊임없이 전쟁을 일으키고 전쟁의 소문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오늘날 사람들은 마귀의 궤계에 빠져서 죽이고 멸망시키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예수님께서 이 땅에 평강의 왕으로 오시기 전에는 평화가 있을 수 없습니다. 공중에서 주를 영접하는 7년 혼인 잔치를 마치고 이 땅에 내려와 전쟁을 폐하고 저주를 멸하고 난 뒤 평강의 왕이 다스릴 때 비로소 평화를 누리게 됩니다. 그 때에는 어린아이들이 독사와 함께 놀며 사자와 가축이 함께 풀을 먹을 것입니다.

우리는 육체를 입고 있는 사람들입니다. 사람이 하나님과 화목하지 않으면 마음속에 평강이 없습니다. 평안이란 돈으로 살 수 없습니다. 우리가 예수 그리스도를 믿어서 그 피로 말미암아 죄가 용서받고 아버지가 내 마음속에, 내가 아버지 품에 있을 때에만 평화가 있습니다. 12월입니다. 우리 모두 예수님의 초림을 기념하면서 예수님의 재림을 기다립시다.†

조용기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

단일교회로서는 세계최대규모인 여의도순복음교회를 원로목사로 섬기고 있는 필자는 아름다운 사회통합과 참다운 복지사회를 위해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설립된 영산조용기자선재단 이사장으로 제2의 사역을 펼쳐가고 있습니다.

※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